유연숙 기사입력  2021/09/17 [15:22]
경콘진, 문화기술 지원 기업과 작가 간 협업 지원
15개사 기업을 선발하여 상용화 자금을 지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콘텐츠진흥원(원장 민세희, 이하 경콘진)이 ‘문화기술 사업화 지원’ 사업을 통해 지원기업과 경기도 작가 간 협업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문화기술 사업화 지원’은 CT(Culture Technology)로 불리는 문화기술을 콘텐츠와 융합하여 새로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발전시키는 사업이다. 경콘진은 올해 문화기술(Culture Technology)분야 시제품과 제작기술을 보유한 15개사 기업을 선발하여 상용화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 주간시흥

 

이중 아트온행거(대표 김다민)는 ‘I can do by myself’ 프로젝트를 통해 ‘2020년 문화기술 아이디어 개발지원’과 ‘2021년 문화기술 사업화 지원’ 사업에 선정되어 소속 없는 작가들도 스스로 홍보할 수 있는 브랜드 솔루션을 다각화하고 있다. 해당 프로젝트는 작가가 스스로 작품을 온라인에 업로드하고 대중에게 판매할 수 있는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아트온행거 서비스는 온라인 홈페이지(www.artonhanger.com)에서 확인 가능하며, 작가의 800여 점의 작품을 구경하고 소장할 수 있다.

 

  (사진자료1) 아트온행거X인생네컷 아트프레임

 

올해는 9월 17일(금)부터 26일(일)까지 문화골목 앨리웨이 광교에서 스티커 사진업체인 ‘인생네컷’과 협업한 기획전 <Flash – What an artistic day>을 선보인다. 스티커 사진 프레임에 작품을 새김으로써 작가의 원화, 에디션, 굿즈 등을 소개한다. 아트온행거 피그미작가 MeME를 포함한 총 16명 작가(ohj paint, 담다, 넌지, 이요한, 소진, 메지몽, 이아람, 권태훈, 또림, 김경화, 토리, 박경호, 안명현, 박세연, 이수진)와 초대작가 3명(긴숨, 김기애, 김예원)의 작품이 소개된다.

 

아트온행거 김다민 대표는 “작년부터 올해까지 경기콘텐츠진흥원의 초기 자금 확보와 전문 멘토링 서비스 지원으로 사업 아이디어를 구체화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유연숙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