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시흥시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 ‘환경 도시 시흥’ 알리는 대회로 성황

김세은 | 기사입력 2024/07/10 [15:25]
김세은 기사입력  2024/07/10 [15:25]
제3회 시흥시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 ‘환경 도시 시흥’ 알리는 대회로 성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간시흥=김세은 기자] 

  © 주간시흥

 

  © 주간시흥

 

  © 주간시흥

 

  © 주간시흥

 

  © 주간시흥

 

  © 주간시흥

 

시화호 30년을 통해 세계의 관심을 이끌어가는 환경보호 실천도시 시흥시가 환경을 주제로 아름다운 동요를 창작해 부르는 경연대회 3회 시흥시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가 지난 6일 시청 늠내홀에서 개최하여 환경의 지킴에 중요성을 인식하게 하는 감동적인 대회로 성황을 이뤘다.

 

이번 창작동요제는 지난 4월 노랫말 공모를 시작으로 5월 작곡 공모를 진행했으며, 국내뿐 아니라 미국, 호주 등 국외에서도 창작곡이 출품돼 동요제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130여 곡이 출품됐으며, 치열한 심사를 통해 선발된 12곡이 이날 본선 무대에 올랐다.

 

3회 시흥시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에서는 권혁준 작곡ㆍ박구슬 작사의 갈매기 순찰대 꽃게 경찰’(노래_늘해랑 중창단)이 대상(환경부 장관상)을 받았으며 최우수상은 신이나 작곡ㆍ최형심 작사의 바다 거북이를 구해줘’(노래_노래마을아이들), 우수상은 최보람 작사ㆍ작곡의 벨루가의 꿈’(노래_최은영)이 선정됐다.

 

 

최우수 노랫말 상은 이은철 작곡ㆍ이수영 작사의 그대로가 좋아서’(노래_배재희), 특별상은 이선행 작곡ㆍ박윤희 작사의 북극곰이 녹기 전에’(노래_손하린), 인기상은 고성환 작곡ㆍ황이규 작사의 해로토로 삐뽀삐뽀 구조대’(노래_도란도란 중창단)가 선정됐으며, 이외에도 장려상 7팀이 최종 선정됐다.

 

이날 행사에는 오인열, 성훈창, 안돈의, 윤석경, 이건섭 시의원과 백종만 경제국장, 정필재 국민의힘 시흥갑 지역위원장 등 지역 주요 내빈과 전국에서 참여한 대회 참가자들과 가족, 지도자 등이 늠내홀을 가득 메운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이날 참가한 본선 진출자 12개 팀은 국내는 물론 외국에서까지 대회에 관심을 보이며 참여했으며 참가팀이 선보인 대부분의 창작 동요는 환경의 중요성과 지구를 지키자는 의미를 전달하는 내용을 담아내면서 수준 높은 동요를 통한 매우 가치 있는 대회로 진행됐다.

 

이날 심사에는 서울 잠일초등학교 김애경 위원장을 비롯해 한국 최고 수준의 대중가수이며 개똥벌레로 잘 알려진 신형원 씨와 한국음악저작권 협회 김봉학 이사와 정보형, 황설윤 작곡가 및 작가 등이 맡으면서 대회의 공신력을 더욱 높였다.

 

또한 대회에 나선 참가팀들은 다양한 형태의 무대로 환경의 중요성을 전달하며 일체감있는 공연으로 많은 연습량을 엿보였으며 심사 중인 시간에 펼쳐진 시흥 홍보대사 트릭온과 함께하는 마술공연에는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올해 창작동요제는 시화호 조성 30주년창작동요 탄생 100주년을 맞아 더욱 의미가 깊었으며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를 통해 환경문제를 알리고,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라고 밝혀 시흥시의 위상을 한층 끌어올리는 대회로 마감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