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시흥시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 성황리에 개최

시화호 조성 30주년과 창작동요 탄생 100주년 기념으로 더욱 의미 깊어

김세은 | 기사입력 2024/07/09 [10:46]
김세은 기사입력  2024/07/09 [10:46]
제3회 시흥시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 성황리에 개최
시화호 조성 30주년과 창작동요 탄생 100주년 기념으로 더욱 의미 깊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간시흥=김세은 기자] 

  © 주간시흥

 

환경을 주제로 아름다운 동요를 창작해 부르는 3회 시흥시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가 지난 6일 시청 늠내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번 창작동요제는 지난 4월 노랫말 공모를 시작으로 5월 작곡 공모를 진행했으며, 국내뿐 아니라 미국, 호주 등 국외에서도 창작곡이 출품돼 동요제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130여 곡이 출품됐으며, 치열한 심사를 통해 선발된 12곡이 이날 본선 무대에 올랐다.

 

3회 시흥시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에서는 권혁준 작곡ㆍ박구슬 작사의 갈매기 순찰대 꽃게 경찰’(노래_늘해랑 중창단)이 대상(환경부 장관상)을 받았다. 최우수상은 신이나 작곡ㆍ최형심 작사의 바다 거북이를 구해줘’(노래_노래마을아이들), 우수상은 최보람 작사ㆍ작곡의 벨루가의 꿈’(노래_최은영)이 선정됐다.

 

최우수 노랫말상은 이은철 작곡ㆍ이수영 작사의 그대로가 좋아서’(노래_배재희), 특별상은 이선행 작곡ㆍ박윤희 작사의 북극곰이 녹기 전에’(노래_손하린), 인기상은 고성환 작곡ㆍ황이규 작사의 해로토로 삐뽀삐뽀 구조대’(노래_도란도란 중창단)가 선정됐으며, 이외에도 장려상 7팀이 최종 선정됐다.

 

올해 창작동요제는 시화호 조성 30주년창작동요 탄생 100주년을 맞아 더욱 의미가 깊었다. 시는 앞으로도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를 통해 환경문제를 알리고,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