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21/04/21 [11:06]
올 1분기 경기도 119신고전화 17.5초에 한번 울렸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1분기 119신고접수 현황 분석 결과 발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기도소방재난본부+전경    ©주간시흥

 

[주간시흥=주간시흥 기자] 

올해 1분기(1~3월) 경기도소방에 접수된 119신고가 44만4,262건에 달했다. 17.5초에 한 번 꼴로 119전화벨이 울린 셈으로 전국 18개 시‧도 중 경기도 119신고가 가장 많았다.

 

21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접수된 도내 119신고는 모두 44만4,262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4만2,975건)보다 0.3%(1,287건) 증가했다. 이는 하루 평균 4,936건의 신고가 들어온 것이다.

 

신고 유형별로는 현장출동(화재‧구조‧구급 등) 관련 신고가 19만7,865건으로 44.5%를, 안내 및 민원 등 비출동 신고는 24만6,397건으로 55.5%를 차지했다.

 

현장출동 신고 중 구급신고가 13만5,646건을 기록해 현장출동 건수의 68.6%를 차지했다.

 

실제 출동으로 이어진 현장출동 신고는 지난해 동기보다 7.5% 증가했다. 대민출동이 24.7% 증가해 증가폭이 가장 컸고, 구조(18.2%), 화재(14.1%), 구급(3.6%) 순으로 모두 지난해보다 신고가 증가했다.

 

반면 비출동 신고는 지난해 동기보다 4.8% 감소했다. 장난전화(-32.4%), 무응답(-23.5%), 오접속(-20.9%) 등은 지난해보다 줄어들었지만, 안내 및 민원전화가 10.3%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비출동 신고가 줄어들긴 했지만, 여전히 안내 및 민원전화가 증가추세를 보이는 만큼 비응급 신고는 자제해 달라고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당부했다.

 

특히 연락두절과 범죄피해 의심 등의 이유로 위치추적 의뢰가 소폭 증가했다. 위치추적 접수 건수는 2020년 1분기 479건에서 올 1분기 542건으로 13.1% 늘었다.

 

시‧군별로 보면 수원시가 2만7,585건으로 가장 많았고, 고양시(2만6,102건), 성남시(2만2,297건), 화성시(2만1,094건) 등의 순이었다.

 

조창래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재난종합지휘센터장은 “119신고의 지역별 시기별 특성 등을 세밀하게 분석해 정책 수립과 현장대응 능력 향상에 활용할 계획”이라며 “반드시 필요한 곳에 출동할 수 있도록 긴급한 경우에만 119에 신고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