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21/04/21 [19:24]
시각 장애인에게 소리로 의류 정보 알려주는 ‘들리는 옷장’, 17일 성황리 종료
청년 기업 ‘솔룩(SOLLOOK)’ 4월 17일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시각 장애인 위한 배리어 프리 매장 진행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솔룩의 애플리케이션으로 의류 정보가 출력되고 있다  © 주간시흥


[주간시흥=주간시흥 기자] 청년 기업 솔룩(SOLLOOK)의 시각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 프리 팝업 매장 ‘들리는 옷장’이 여의도 이룸센터 이룸홀에서 4월 17일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루키는 행복나눔재단이 운영하는 청년 소셜 이노베이터 양성 동아리로, 솔룩은 전남대 루키에서 탄생한 청년 기업이다. 솔룩은 ‘솔루션(Solution)’과 ‘찾아보다(Look)’의 합성어로 ‘시각 장애인에게 패션을 선물하는 기업’이라는 모토 아래 시각 장애인을 위한 의류 정보 음성 출력 서비스를 개발했다.

 

▲ 들리는 옷장’에 참여한 시각 장애인이 솔룩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의류 정보를 듣고 있다  © 주간시흥

 
팝업 매장은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특별히 기획됐다. 매장에는 솔룩이 개발한 시각 장애인용 의류 정보 음성 출력 서비스가 적용됐다. 모든 의류에 근거리 무선 통신(NFC) 태그가 부착돼, 시각 장애인은 솔룩 애플리케이션이 설치된 스마트폰을 NFC에 가져다 대면 해당 의류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매장에는 총 33명의 시각 장애인이 찾아 솔룩 서비스를 체험했다. 한 시각 장애인은 “언젠가 혼자서 쇼핑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기대감이 생긴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매장에는 시각 장애인들이 상담 후 취향,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옷을 고를 수 있도록 전문 코디네이터를 배치했다.

 

 
매장 내 모든 의류는 방문한 시각 장애인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했다. 행사 참여 브랜드들이 행사 취지에 공감해 선뜻 기부를 결정했기 때문이다.

 

 
행사 의류는 △주식회사 코오롱인더스트리FnC ‘에피그램’ △주식회사 인디에프의 ‘테이트’ △에이엠컴퍼니 섬유 회사가 론칭한 ‘MMIC’ 브랜드의 제품들로 꾸려졌다. 행사 뒤 남은 의류는 한빛맹아원의 성인 시각 장애인들에게 기부될 예정이다.

 

▲ 솔룩의 애플리케이션으로 의류 정보가 출력되고 있다  © 주간시흥


이날 매장을 찾은 한빛맹아원 권혜미 팀장은 “시각 장애인이 옷을 살 때는 주로 동행자의 취향에 따라 구매하는 경우가 많은데, 솔룩은 옷 색상, 가격, 세탁법 등 의류 관련 정보를 비장애인 도움 없이 혼자서 알 수 있다는 게 인상적이었다”며 “행사 후 남은 의류를 한빛맹아원에 기부하기로 결정한 브랜드들에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솔룩의 모태가 된 루키는 현재 연세대, 고려대 등 전국 30개 대학에서 활동하고 있다. 2017년 창단 이래 1000명이 넘는 대학생이 기업가 정신을 갖춘 소셜 이노베이터로 성장하고 있다. 루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루키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행복나눔재단 개요

 

 
행복나눔재단은 실험적인 사회변화 프로젝트를 개발·확산하는 사회공헌 재단이다.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의 씨앗이 뿌리내릴 수 있도록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개발하는 ‘사회변화 프로젝트 개발’과 변화의 중심이 될 청년 인재를 양성하는 ‘청년 인재 양성 프로젝트 확산’ 2개 분야에서 8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