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숙 기사입력  2022/01/13 [14:13]
포토 愛世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주간시흥

 

 

하늘의 축제가 시작되면

어미새와

입벌려 벌레를 먹은 아기새

둥지안에서 평안을 이불삼아

꿈을 꾸겠지요.

새해를 맞이하는 우리

시간의 톱니바퀴속에서

우리 마을 곳곳

여전한 평안을 꿈꾸어 봅니다.

                             /글.사진 이미숙 시민기자

[주간시흥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