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규 기사입력  2021/12/03 [09:04]
시흥시, 내년 2월까지 위기가구 집중 ‘발굴’
‘겨울철, 복지사각지대는 없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간시흥=박영규 기자] 

  © 주간시흥


시흥시는 겨울철을 맞아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를 적극 지원하고자
20222월까지 집중 발굴 기간을 운영한다.

 

겨울철에는 특히 계절형 실업, 한파, 대외 활동 감소 등으로 인해 취약가구의 생활을 위협하는 요인이 가중되므로, 시는 취약가구가 위기 상황 속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발굴해 도울 예정이다.

 

발굴된 위기가구에는 긴급복지, 기초생활보장제도 등 공적 지원 외에도 민간자원을 적극적으로 연계하고 복합적인 문제를 가진 가구의 경우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대상자의 욕구와 위기 상황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시민들의 따뜻한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도움이 필요하거나 주변에 어려운 이웃을 발견할 경우, 즉시 동 행정복지센터 또는 시흥시청 무한돌봄센터로 연락 바란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