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규 기사입력  2021/11/21 [14:31]
경축순환 축분퇴비로 생산한 경기미, 기존 농법과 수량·품질 차이 없다
○ 상반기 경축순환농업 시범단지 대상으로 생육․품질 조사한 결과 관행농업과 유사
○ 하반기 8개 시군 19개 수도작 생산자(단체) 564ha를 대상으로 경축순환농업 지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축순환농업+시범단지+(1)  © 주간시흥


[주간시흥=박승규 기자] 

경기도가 경축순환농업 시범단지에서 축분퇴비로 생산한 쌀의 품질을 조사한 결과 화학비료를 사용하는 일반농법과 비교해 수량과 품질에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경축순환농업’이란 가축분뇨를 사용해 작물을 기르고, 볏짚 등 작물의 부산물을 다시 가축의 사료로 사용하는 농업을 말한다. 환경오염 물질로 치부되는 가축분뇨를 잘 숙성시켜 퇴비로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지속가능한 농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도는 경기도농업기술원을 통해 올 상반기 이천시 마장면, 양평군 양평읍, 평택시 청북읍 2곳, 평택시 고덕면(종자관리소) 등 총 4곳 대상으로 경축순환농업 시범단지로 지정한 뒤 대상 필지에 대한 토양의 유기함량을 분석하고 축분 부숙도(썩히고 익힌 정도) 검사를 통해 적정량을 시비토록 했다. 이후 생육과정에 대한 조사·지도관리와 9~10월 수확 후 수량 및 품질 조사를 실시했다.

 

해당 필지에서는 추청, 참드림, 진옥, 경기14호 등 경기미를 재배했는데 조사 결과 참드림의 경우 완전미(일등미) 수량은 10a당 525~553kg으로 2017~2020년 참드림 재배농가 현장실증 평균값인 516kg보다 오히려 2~7% 증가했고 단백질 함량도 5.5~5.6%로 평균값인 5.8%보다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백질과 함께 쌀의 특성을 나타내는 현미 천립중(완숙 벼 1천립의 무게), 아밀로스 함량 등도 일반농법과 비교해 큰 차이가 없었다. 나머지 품종도 일반농법과 비교했을 때 의미 있는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도는 농가의 경축순환농업 참여를 확대하고자, 집단화된 논에 완전히 썩히고 익힌 축산퇴비를 운반․살포․경운까지 무상 지원하고 생산비의 일부(ha당 30만 원내외)를 지원할 계획이다.

 

올 하반기에는 8개 시군 19개 수도작 생산자(단체) 564ha를 대상으로 인근 축산농가 퇴비 부숙도 검증과 토양분석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달 중순부터 살포와 경운을 시작해 내년 3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토양검정(시비처방)과 적정량의 부숙퇴비(짚·잡초·낙엽 등을 쌓아 썩히고 익힌 비료) 살포는 경축순환농업의 성공을 보장하는 핵심 기술”이라며 “시범 단지내 벼 생육 주요 시기별 촬영 및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시청각 자료를 제작해 시군 영농교육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