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규 기사입력  2021/09/15 [15:40]
경기도, 15일부터 ‘2021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관람 사전 예약
○ 10월 1일 개막할 2021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온라인 통해 전시 관람 사전 예약 진행

○ 코로나19로 현장 전시 인원 제한.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천 1일 5회, 광주·여주 1일 7회. 비엔날레 최초 무료 진행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021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포스터  © 주간시흥


[주간시흥=박승규 기자] 

경기도가 10월 1일 ‘2021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개막을 앞두고 9월 15일부터 관람 사전 예약을 시작한다.

 

격년 개최로 1991년 시작해 11회를 맞은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는 국내 대표 도자 전시 행사로, 올해는 코로나19로 현장 전시 관람 인원을 제한하기 위해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관람을 원하는 인원은 비엔날레 홈페이지(kicb.co.kr)를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온라인 전시 관람도 할 수 있다. 비엔날레 홈페이지에서는 모든 전시를 온라인으로 제공하며, 온라인 이벤트도 진행한다.

 

현장 관람은 10월 1일부터 11월 28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다. 행사장별로 경기도자미술관(이천)은 1일 5회, 경기도자박물관(광주)과 경기생활도자미술관(여주)은 1일 7회 운영한다. 관람 시간대 1회당 제한 인원은 행사장별로 이천 120명, 광주 80명, 여주 65명이다. 시간대별 사전 예약 인원을 제외하고 잔여분이 있으면 현장 방문 관람할 수도 있다.

 

경기도와 한국도자재단은 코로나19로 지친 관람객을 위로하기 위해 1991년 이래 최초로 입장료 무료를 결정했다. 70개국 1,184명의 작가가 참가한 국제공모전, 한국·네덜란드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국가초청전, 청화백자특별전, 어린이들을 위한 도자전시 등을 누구나 즐길 수 있다. 전시뿐만 아니라 국제영상공모전, 국제공모전 대중상 온라인 투표, 도자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도자의 역할과 의미를 짚어볼 수 있도록 했다.

 

김영태 경기도 문화종무과장은 “2021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오프라인뿐만 아니라 온라인으로도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현장 전시 관람 인원을 제한하고 있는 만큼 사전 예약을 하고 행사장을 찾으면, 보다 쾌적하고 안전한 관람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