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규 기사입력  2021/09/15 [09:13]
배달특급, 재난지원금 온라인결제 지원했더니‥주말 매출 200%↑
○ 배달특급,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지난주말 매출 전주대비 200%↑

○ 재난지원금 사용처 공공배달앱 지정…신용·체크카드로 재난지원금 수령 후 배달특급 온라인 결제 가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 주간시흥


[주간시흥=박승규 기자]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재난지원금 온라인 결제를 지원하면서 ‘착한소비’ 효과를 거두고 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6일 ‘제5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지난 주말(10~12일) 매출이 전주 같은 기간(3~5일) 대비 200%가량 늘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재난지원금 사용처에 배달특급을 포함한 전국 공공배달앱이 포함된 데 이어, 배달특급이 온라인 결제 기능을 지원하면서 소비자들의 선택권과 편의성을 한 번에 잡은 것으로 풀이된다.

 

재난지원금 신청 이후 배달특급 신규 회원도 2만8,000여 명이나 늘면서 추석 명절을 앞둔 도내 배달특급 가맹점주들에게는 매출 회복의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기존 민간배달앱에서는 재난지원금 즉시 결제가 불가능하고 오직 가맹점 현장 결제만 가능한 점도 배달특급 회원 유치에 큰 힘을 보탰다.

 

지역 커뮤니티에서는 “배민은 안 되고 특급은 되는군요”, “배달특급 깔아서 써야겠네요” 등 긍정적인 반응도 다수 보이고 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이번 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 여파로 힘든 도민들에게 큰 도움이 됨과 동시에 소상공인도 힘을 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소비자와 소상공인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배달특급을 통해 ‘착한소비’를 해보는 것을 추천한다”고 전했다.

 

지난해 12월 서비스를 시작한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9일 하남시를 포함해 총 26개 지자체에서 운영하고 있다. 올해 총 30개 시·군에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