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21/01/12 [10:56]
시흥시 호조벌 ‘8톤이상’ 차량 통행 제한구역 지정
농업생산기반시설 훼손 방지하기 위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간시흥=주간시흥 기자] 

  © 주간시흥

시흥시가 호조벌 전 구간을 8톤 이상 대형차량 통행 제한구역으로 지정했다.

이번 제한구역 지정은 지난 16일부터 적용됐다. 영농활동을 하는 농업인들의 안전을 보장하고, 농업생산기반시설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제한구역은 호조벌 내 농로와 제방 도로 등 20km에 해당하는 구간이다.

특히 최근 호조벌 내에서 이루어지는 무분별한 성토행위로 인해 자연환경 파괴뿐만 아니라 농업생산기반시설의 훼손 등으로 영농활동에 많은 지장을 초래하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통행 제한구역으로 지정하게 됐다.

시흥시 관계자는 호조벌 8톤 이상의 대형차량 통행 제한구역 지정에 따른 불편사항을 최소화하기 위해 홍보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며, 시민들의 적극적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호조벌은 1721(경종 1) 개펄이었던 곳에 제방을 쌓고 농경지로 개간해 빈민 구제를 위한 진휼미를 생산했던 지역이다.

지금은 학교급식을 위한 친환경 쌀이 생산되며, 시흥시민에게 생명과 환경의 중요성을 인식시켜주는 의미 있는 장소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