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기사입력  2020/07/06 [18:26]
중국 페스트, 치사율·집단감염 가능성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시진핑[사진=온라인커뮤니티]     ©주간시흥

[주간시흥=강선영 기자] 중국 내몽고자치구 바얀누르시(市)에서 흑사병(페스트) 확진 사례가 나온 가운데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브루스 리 뉴욕시립대 보건정책관리학 교수는 6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포브스에 기고한 글에서 "지금은 1300년대가 아니다"며 "항생제가 제때 투여된다고 가정하면 페스트는 쉽게 치료될 수 있다"고 밝혔다.

 

리 교수는 바얀누르 시 보건 당국이 1단계나 2단계가 아닌 단순 '3단계' 경계령을 낸 점을 지적하며 "당황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3단계 경계령은 총 4단계 경보 중 두번째로 낮은 경보로 주민들에게 페스트를 옮길 수 있는 설치류 등 동물을 사냥하거나 잡아먹는 것을 금지하고, 원인 없는 발열 등 페스트 의심환자가 나오면 보고하며 병들거나 죽은 마못은 신고할 것을 권고한다.    

 

리 교수는 "페스트는 때때로 발병할 수 있지만, 이것이 전염병이 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며 "항생제 시대 이전에는 페스트가 큰 일이었지만 이젠 1300년대도 아니고 1800년대도 아니고 2020년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것이 심각한 질병이 아니라는 것은 아니다"며 "항생제가 없으면 치사율은 30~100%까지 올라간다. 그래서 신속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선페스트는 페스트균에 감염된 벼룩이나 이 벼룩으로부터 감염된 동물과 접촉했을 때 주로 발생하는데 박테리아균인 림프절에서 번식해 전신의 림프절이 붓고 염증이 생긴다. 균에 노출된 후 3~7일 사이에 오한, 발열, 근육통, 관절통 등 증상이 나타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