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기사입력  2020/05/30 [11:26]
문 대통령 "부처님 오신날, 코로나 극복과 치유 위해 나가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문 대통령 "부처님 오신날, 코로나 극복과 치유 위해 나가자"(사진=온라인 커뮤니티)     ©

 

[주간시흥=강선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윤 4월8일) 불기2564년(2020)년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을 맞아 “큰 원력과 공덕으로 국민에게 희망과 용기를 불어넣어 온 전국 사찰의 스님들과 불자들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축사는 이날 오전10시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봉행된 법요식에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불교는 ‘선행의 근본은 자비심이며, 자비심이 곧 부처다’라는 가르침을 실천해왔다”며 “공동체를 지키기 위해 국난에 맞서 일어섰고, 이웃의 아픔과 고통을 나누어 짊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불교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가장 앞서 헌신하며 부처님의 지혜와 자비를 일상에서 실천하고 있다”며 “법회와 행사 대신 기부와 나눔으로 어려운 이웃을 보듬고, 오직 국민들이 평안해지기만을 발원해 천 년을 이어온 무형 문화재 연등회를 취소하는 어려운 결정을 내려주셨다”고 덧붙였다. 불교계에 따르면 연등회가 취소된 것은 40년 만이다. 1980년 5ㆍ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엔 계엄령으로 행렬이 진행되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불교 최대 명절인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은 지난 한 달, 전국 사찰의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끝에 거행되는 것”이라며 “기도를 통해 닦은 선근공덕을 회향해 자비로운 마음이 꽃피는 세상을 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