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20/04/29 [12:27]
'코리아 문화수도 시흥’ 끝내 막 내려
동원된 시민, 낭비된 예산은 누구 책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2015년도와 2016년도 시흥을 뜨겁게 달구었던 코리아 문화수도 시흥 사업이 지난 4월 24일 시흥시의회 제275회 임시회의에서 [2016 코리아 문화수도 시흥 사업 지원조례 폐지 조례안]이 폐지됨으로써 최종 막을 내렸다.

당시 일부 정확한 진단과 명확한 사업 방향 확인 등에 대한 필요성을 들어 부정적인 의견을 내는 시민과 언론들을 무시하고 시 집행부의 지나친 행정 집착과 예산 지원, 시민동원 등을 통해 진행됐다.

지난 2015년 4월 3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재단법인 코리아문화수도조직위원회(KCOC)는 시흥시가 ‘2016 코리아 문화수도’로 최종 선정됐다고 알리며 선포식을 진행했다.

이날 선포식에는 당시 시장은 물론 시의회 의장과 시흥시 유관 단체장을 비롯한 문화예술 관계자, 일부 시민단체 등 많은 시민들이 선포식장으로 몰려 마치 시흥시가 엄청난 일을 이뤄낸 것 같은 축제 분위기를 연출했다.

코리아문화수도조직위원회(KCOC)의 실체도 잘 알지 못하고 시흥시는 시 행정을 집중시키며 코리아 문화수도와 관련된 조례를 제정하고 다양한 예산들을 세우며 집행 함으로써 결국 이벤트성 행사에 시흥시와 시흥시민들이 들러리가 된 것이다.

사전에 철저한 확인과 준비가 필요함을 강조하며 본 지의 424호(2015년 6월 8일 자) 지상토론 [시흥시, 아시아 최초 ‘문화수도’ 어떻게 추진되어야 하나]를 통해 많은 지역 인사들의 의견을 들었으며, 본 지 431호 기사 [2016 코리아 문화수도 시흥’ 추진 먹구름]을 비롯해 431호 발행인 칼럼 [‘코리아 문화수도 시흥’ 시민 공감대 형성해야] 등 수차례에 걸친 우려와 지적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추진하던 사업이 끝내 막을 내리게 됐다.

그동안의 과정에서 동원되며 헛되이 쓰인 시민들의 에너지와 시흥시의 예산 낭비에 대한 규명이나 책임을 물을 것도 없이 조용히 [2016 코리아 문화수도 시흥]의 깃발을 소각하게 된 것이다.

이에 대해 발끈하는 시민단체가 눈에 띄지 않는 것도 진정한 시민단체가 없는 시흥시의 안타까운 현실이다.

앞으로도 또 다른 유사한 일이 벌어지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는 것도 두려운 일이다.

그래서 시흥시와 시흥시의회를 견제할 진정한 시민의 기구나 시민단체가 절실히 필요한 이유가 아닌가 싶다.

▲     © 주간시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