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기사입력  2020/03/29 [15:22]
강남구청장 정당 관심 증폭 "더불어민주당 안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강남구청장 정당 관심 증폭 "더불어민주당 안티?"(사진=온라인 커뮤니티)     © 주간시흥

 

[주간시흥=주간시흥]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코로나19 증상이 있는데도 제주도를 여행한 강남구 거주 모녀에 대해 '선의의 피해자'라고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그의 소속 정당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전남 순천 출생의 정 구청장은 고려대학교 정치외교학, 경의대 언론정보대학원 언론학 석사학위를 받은 인물로 중앙일보 기자 출신이다. 이후 국정홍보처장, 한국방송공사 사장을 역임했으며 지난 2018년 실시된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는 처음으로 강남구청장에 당선됐다.

 

한편 정 구청장은 "코로나19 치료에 전념해야 할 이들 모녀가 사실상 정신적 패닉상태에 빠져 있다. 이들 모녀도 코로나19 발생의 선의의 피해자이고 이들 모녀가 스스로 자가격리의 속죄를 (할 수 있게) 해줬으면 좋겠다"고 언급, 구설에 휘말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