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기사입력  2020/03/24 [09:10]
코로나 집단면역 위해 코로나에 걸려야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코로나19 집단면역[사진=강선영기자]     ©주간시흥

[주간시흥=주간시흥] 코로나 집단면역이 코로나19를 이겨내는 방법으로 언급되고 있다.

 

집단면역은 한 인구집단 중에 특정 감염병에 대한 면역력을 가진 사람이 많을 때 그 질환에 대한 전체 인구집단의 저항력이 향상되는 것을 뜻한다.

 

전파력이 높은 감염병일수록 면역력을 갖는 인구가 많아야 집단면역이 형성된다.

 

전문가들은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감염병은 궁극적으로 집단면역이 형성돼야 종식되지만, 집단면역을 갖추는 것을 목표로 방역정책을 끌고 갈 순 없다"고 말했다.

 

 

면역력을 갖추기 위한 가장 대표적인 방법은 '예방접종'이다.

 

정부가 독감, 홍역 등 감염병의 예방접종을 권고하는 것도 이런 이유다.

 

하지만 코로나19는 백신이 없고, 개발까지 1년은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예방접종 없이 면역력을 획득하려면 코로나19에 걸렸다가 나아야 한다.

 

우리 몸은 병원체가 들어오면 이에 맞서 싸우기 위해 항체를 만들기 때문이다.

 

항체가 병원체를 몰아내는 게 '자연치유'다. 예방접종은 병에 걸리기 전 이 항체를 만들어 주는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