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기사입력  2020/02/19 [08:34]
대구 코로나 31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 '대구~청도~서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대구 코로나 31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 '대구~청도~서울'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주간시흥

[주간시흥=주간시흥]  31번째 코로나 환자의 이동 경로가 잇따라 파악되면서 감염의 공포가 커지고 있다.

 

18일 대구에 거주하는 국내 31번째 코로나 환자인 61세 여성 A씨가 입원했던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 한방병원.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31번째 코로나 환자인 A씨는 이튿날부터 대구의료원으로 이송 당일인 17일까지 이 한방병원 6층 4인실에 홀로 입원해 지냈다.

 

이 기간 31번째 코로나 환자인 A씨는 2차례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으며, 지난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했다.

 

한방병원 측에 따르면 31번째 코로나 환자인 A씨는 지난 8일 고열 증세를 보여 독감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3일 뒤 실시한 독감 검사에서는 '음성과 양성의 중단 단계'라는 결과가 나왔다.·

 

이에 한방병원은 지난 15일 CT 검사를 했고 폐렴 증상이 나타나자 31번째 코로나 환자인 A씨에게 보건소 검사를 권유했다.

 

그러나 A씨는 "확진자를 만난 적도 없고 해외에 나가지도 않았다"며 검사를 받지 않았다.

 

하지만 열이 계속 나자 한방병원 측은 지난 17일 A씨를 설득해 수성구 보건소로 보냈고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나왔다.

 

대구에서 31번째 코로나 환자가 나왔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날 한방병원 측은 오전부터 건물 입구를 승용차로 막아놨고 주차장 입구도 폐쇄했다.

 

또 한방병원에 남아있는 나머지 환자 33명도 이날 중으로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급파한 대응팀은 한방병원 건물 내 다른 시설에 오염이 이뤄졌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31번째 코로나 환자인 A씨의 병원 출입 및 엘리베이터 이용 등 이동 경로 확인을 위한 폐쇄회로(CC)TV 분석에도 착수했다.

 

한방병원과 같은 건물 1층에 있는 약국과 신협 범어지점도 임시 휴업에 들어간 상태다.

 

직원 7명이 근무하는 범어지점의 경우 오전 10시부터 문을 닫았으며 직원 모두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다.

 

31번째 코로나 환자인 A씨가 다녀간 수성구 보건소와 퀸벨호텔 등에도 비상이 걸렸다.

 

보건소 측은 전날 밤과 이날 오전 2차례 시설 내부 전체를 방역했고, 현재 1~3층 민원실도 폐쇄했다. 31번째 코로나 환자인 A씨와 접촉한 직원과 공익 요원 등 11명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동구 퀸벨호텔은 이날 휴업에 들어갔으며 오전 11시부터는 동구 보건소 직원 등이 출입을 통제하고 방역작업을 벌였다.

 

오후부터는 대구시 역학조사반에서 내부 조사도 벌였다.

 

또 엘리베이터, 식당 입구 등에 설치된 CCTV를 분석해 A씨가 예식장에 들어갔는지 등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 퀸벨호텔 측은 영업 재개 여부를 두고 회의를 거듭했다.

 

31번째 코로나 환자인 A씨가 지난 6∼7일 2차례 찾은 동구 부띠끄시티테라스 오피스텔 201호 C클럽과 신천지 대구교회도 폐쇄조치 뒤 방역을 하고 있다.

 

서울 강남보건소는 18일 2차 감염을 막기 위해 A씨가 오래 머무른 강남구 대치동 세텍과 역삼동 C클럽 본사 등에 방역 조치를 취했다.

 

A씨는 지난달 29일 세텍의 300석 규모 홀에서 열린 C클럽 본사 주최 교육 세미나에 참석했다. A씨를 포함해 약 100명의 참석자들은 세미나가 끝난 뒤 C클럽 본사 사무실을 방문하고 근처 중국집에서 함께 식사를 했다.

 

C클럽 본사 관계자는 "세미나 당시 감기에 걸린 사람은 오지 말라고 공지했고, 대관 장소에 열 감지 센서도 설치했지만 확진자가 참석했을 때 센서가 작동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A씨 아들 B씨가 다니는 달성군 한 자동차부품업체도 어수선한 분위기다.

 

대구시는 대구시민의 날 행사를 비롯해 공공이 주관하는 모든 행사를 취소하고 민간행사에 대해서도 취소를 권고키로 했다.

 

범어도서관, 용학도서관 등 수성구립도서관 8개 관도 청사 소독 및 방역 등을 위해 오는 19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임시 휴관하기로 했다.

 

수성아트피아는 오는 21∼22일 양일간 개최 예정이던 독일 칼스루에 국립극장 초청 콘서트오페라 '돈 조반니' 공연을 취소하기로 했다.

 

경북 청도군은 확진자 A씨가 지난 15일 동구 퀸벨호텔을 찾았을 당시 이서면 주민 수십명도 결혼식 참석을 위해 같은 장소를 간 사실을 확인하고 이상 증상 발생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