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기사입력  2020/02/11 [18:34]
28번째 코로나 환자 동선 공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8번째 코로나 환자 동선 공개     ©주간시흥

[주간시흥=주간시흥] 3번째 확진환자가 28번째 코로나 환자의 지인으로 알려졌다.

 

국내 28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는 3번째 확진 환자의 밀접 접촉자로 잠복기 종료 시점에서 실시한 검사에서 양성과 음성 경계선상의 결과가 나왔다.

 

28번째 환자는 31세 중국 국적 여성이다.

 

지난달 20일 입국한 3번째 환자(54세 남성, 한국인)의 지인으로 알려졌다.

 

이 환자는 지난달 22일 개인 렌터카를 이용해 오후 1시쯤 지인이 치료받은 서울 강남구 글로비 성형외과에 동행했으며 이후 인근 식당을 이용한 뒤 서울 강남구 호텔뉴브에 투숙했다. 이튿날에는 점심때쯤 한강 산책을 나가 GS 한강잠원 1호점을 이용하고 이후 강남구 역삼동과 대치동 일대 음식점에 들렀다.  24일에는 점심때쯤 지인의 글로비 성형외과 진료에 다시 동행했고 오후에 일산의 음식점·카페 등을 이용하고 저녁에 일산 모친 자택에 머물렀다.

 

지난달 22일 3번 환자가 강남구 한일관을 같이 이용한 지인(55·한국인)이 지난달 30일 6번째 확진판정을 받은 환자다. 6번 환자는 3번 환자가 확진된 뒤 접촉자로 분류되어 능동감시를 받았다.

 

3번 환자에게 감염된 6번 환자의 아내와 아들은 지난 1일 각각 10번·11번 환자로 확진판정을 받았다.

 

28번 환자와 3번 환자가 지난달 24일 접촉했다는 점도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후 만난 적이 없다면 신종 코로나의 잠복기로 알려진 14일을 넘겨 18일만에 확진판정 난 것이다. 중국에서는 신종 코로나 잠복기가 최장 24일에 이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적 있다.

 

28번 환자는 지난달 26일부터 3번 환자의 일산 모친 집에서 자가격리돼 왔으며 중국 출국 등을 앞두고 8∼9일 3차례 검사한 결과 음성과 양성의 경곗값에 가까운 수치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모친은 2차례 진행한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딸 3번 사례에서 보듯 결과를 단정할 수는 없어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