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기사입력  2020/02/10 [19:17]
훠궈 9명 같이 먹다가 '코로나 전원 감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훠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 주간시흥

 

[주간시흥=주간시흥] 홍콩에서 가족·친척 9명이 훠궈(중국식 샤부샤부)를 먹다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무더기 감염(우한폐렴) 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일본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홍콩 보건당국은 하루 전인 9일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10명 늘어 총 36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중 9명은 일가족으로 함께 훠궈를 먹다가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홍콩 보건당국이 공개한 내용에 의하면 지난달 26일 친척을 포함한 가족 19명이 모여 식사를 했으며, 메뉴는 큰 냄비에 국물을 끓여 고기 등을 넣고 함께 먹는 훠궈와 바비큐였다.

 

식사를 함께 했던 24세 홍콩 남성이 지난 30일 기침 등 이상 증세를 보이기 시작했고, 이후 22세~91세 사이 총 9명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식사 모임에는 중국 광둥성에서 온 가족이 2명 포함됐으나, 한 명은 신종 코로나 음성 판정이 나왔고 다른 1명은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밖에 지난달 9일 이후 홍콩에서 머물렀던 70대 남성이 이날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