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20/02/07 [12:16]
시흥시, 코로나 관련 경제TF 운영 ‘지원대책 마련’
"지역경제 코로나 피해 막아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시흥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부터 지역경제 피해를 막기 위해 경제TF팀을 구성하고 지원 대책 마련에 나섰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하며 글로벌 경제와 내수시장이 위축된 상황이다. 특히 소비심리 위축에 직격탄을 맞는 건 시민들과 직접 연결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될 수밖에 없다.

시흥시 경제국 조사에 의하면 시민들이 불안 심리로 인해 외출과 외식 등을 삼가면서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의 경우, 방문객 및 매출이 감소(40~50%)하고 있다. 특히 요식업계의 매출감소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역시 중국 의존도가 높은 원료 제품 및 부속제품의 납기 지연, 계약 연기 등으로 생산과 매출에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 시흥스마트허브의 경우, 중국 일용노동자가 많이 필요하나 용역업체에서 중국인 일용노동자 지원이 불가능한 상태로 인력 수급이 어려운 상황이다.

 

시는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과 확산 방지를 기조로 5일부터 경제TF를 구성하고 6일 첫 회의를 진행했다. TF는 지역경제 상황 모니터링하며 분야별 피해와 애로사항을 파악해 맞춤형 지원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글로벌경제 및 내수시장 위축으로 인한 피해신고 상담센터를 설치하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피해 상황을 수집한다. 피해사실이 있다면 소상공인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은 기업지원과, 산업진흥원, 시흥시소공인지원센터로 신고하면 된다.

한편 시흥시 재안안전대책본부는 5일부터 오후 3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일일 대책회의를 갖고 대책방안 이행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6일 기준 시흥시에는 확진자가 없으며, 검사 중인 의사환자 및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1명, 자가 격리 중인 능동감시 대상자와 확진환자 접촉자는 각각 11명, 13명이다. 현재 모두 증상은 없는 상태다.

시 관계자는 “작은 가능성도 지나치지 않고 코로나 유입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더불어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지역경제가 흔들리지 않도록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愛世이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