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20/01/30 [16:57]
포토 愛世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우한 폐렴소식에

막연한 두려움이 호수만큼이나

크게 느껴질 때

호숫가 마른가지 사이에

고개 내미는 한 송이 붉은 산당화

 

어렵고 불안한

삶의 현실에 속지말고

꽃망울 가득 준비한 봄에게서

건네받은 작은 미소를 지금 당신과

 

함께하고 싶습니다.

                                                              /이미숙 시민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愛世이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