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기사입력  2020/01/26 [14:08]
명지병원 격리 남성, '우한폐렴' 확진 판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명지병원 격리 남성, '우한폐렴' 확진 판정     © 주간시흥

 

[주간시흥=주간시흥]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세 번째 확진자가 발생해 경기도 명지병원에 격리 중이라는 소식이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0일 귀국한 중국 우한 거주하던 한국 국적의 54세 남성에 확진환자로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을 받은 이 남성은 지난 25일 간헐적 기침과 가래증상이 발생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신고한 후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을 받은 첫 번째 환자는 중국 국적의 여성, 두 번째와 세 번째 환자는 한국 국적 남성으로 파악됐으며 확진자를 제외한 유증상자는 48명이고 이 중 47명은 음성으로 격리해제 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愛世이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