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20/01/13 [15:41]
도, ‘친절도 평가‧교육’ 모든기관으로 확대
우수직원 인센티브, 하위부서 공개 및 재교육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는 도민들에게 친절한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도청 내부 직원 대상으로 실시하던 ‘친절도 평가 및 교육’을 도내 모든 기관으로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도민에 대한 친절행정마인드 확산을 통해 보다 친절하고 적극적으로 일하는 경기도를 조성해 나가겠다”는 민선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책 의지가 반영된 조치다.

이에 따라 도청 내부 직원과 도 산하 26개 공공기관 및 사업소, 21개 사무위탁기관을 대상으로 상‧하반기 연 2차례에 걸쳐 친절도 평가 및 교육이 실시된다.

평가방법은 신분을 숨긴 채 서비스와 품질 등에 대해 점수를 매기는 ‘미스터리 쇼퍼(Mystery Shopper)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도는 ‘상‧하반기 평가결과’를 바탕으로 우수부서에는 포상금, 배낭연수, 휴양포인트 등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하위부서는 부서명 공개와 소속직원 재교육 등을 실시함으로써 평가와 교육을 유기적으로 연동시킬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기존의 ‘강의형’ 교육도 ‘체험형’ 교육으로 전환해 교육효과를 높이고, 친절응대 매뉴얼을 도내 모든 기관에 배포함으로써 ‘친절 마인드’를 높여 나갈 예정이다.

이밖에도 부서별 친절매니저를 지정‧운영함으로써 도민들에게 한 단계 높은 친절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친절도 평가는 민선7기 들어 처음 도입된 사업”이라며 “친절도 평가 분석 및 보완을 통해 서비스의 질이 높여 도민 모두가 만족하는 친절행정이 구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 주간시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에세이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