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9/09/19 [11:43]
조정식 의원,“시흥 경제자유구역 지정 본격 추진”
9월말 산업부에 시흥 경제자유구역 지정 신청서 제출 예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산업부 고위관계자 및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 면담

 

시흥발전의 획기적인 전기가 될시흥 경제자유구역지정이 본격 추진된다.

조정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시흥을)경기도가 토취장 140만평과 배곧 서울대 시흥캠퍼스·R&D부지 27만평 등 총 167만평을 교육·의료·육해공 무인이동체 중심의 4차산업 클러스터로 조성하기로 하고 지난 11일부터 주민공람에 들어갔으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제자유구역 지정 신청서를 9월말 산업부에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제자유구역은 해외자본과 첨단산업을 유치하기 위해 각종 혜택을 부여하는 제도로,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규제완화, 각종 세금과 부담금이 감면되고 고급인재 유치를 위한 혜택도 제공된다. 또한 기반시설 구축 시 50%의 국비지원도 받게 된다. 인천 송도 등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지역이 국내외 대기업은 물론 고급인재 유치가 쉬운 것도 바로 이러한 혜택 때문이다.

 

▲     © 주간시흥

  

시흥 경제자유구역 추진이 본격화 되면서, 조정식 의원의 의정활동도 주목받고 있다.

조정식 의원은 올해 2월 경기도 당정협의에서 정왕동 토취장과 배곧 서울대 등 시흥 일대를 시흥 경제자유구역으로 대폭 추가해줄 것을 강력하게 주문하여 관철시킨 바 있으며, 지난 9월 초에는 산업부 고위관계자를 만나 시흥 경제자유구역 지정에 대해 긴밀하게 협의하고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받아내기도 했다.

이에 서울대 시흥캠퍼스와 서울대 시흥병원 유치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시흥시가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될 경우, 국제적인 산학연구·첨단산업의 중심으로 급부상하고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조정식 의원은 시흥 경제자유구역은 우리 시흥시가 어려움에 처한 국가경제를 선도하는 첨단경제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완결판이라면서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제조업 경쟁력 강화에도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시흥 경제자유구역이 차질없이 최종 확정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에세이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