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9/09/18 [09:47]
박경애 작곡발표회 합창콘서트 개최
창작곡 합창으로 편곡 재구성 ‘마을을 울리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작곡가 박경애의 작곡발표회 합창콘서트 ‘마을을 울리다’가 오는 9월 28일 저녁 6시 시흥시청 늠내홀에서 개최된다. 

 

이번 연주회는 경기문화재단에서 공모한 ‘경기예술찾기’에 선정돼 진행 하는 연주회로 작곡가 박경애의 창작곡들을 합창으로 편곡해 재구성한 합창콘서트이다.

 

이번 공연은 전석초대로 진행되며 만 5세 이상 관람이 가능하다. 전 대전, 대구, 순천시립합창단의 예술감독이었으며 현 한세대학교 지휘실기교수인 이병직 지휘자가 이끄는 더 보이스 쳄버 콰이어와 한국의 빈 소년합창단을 꿈꾸며 정가*를 바탕으로 수준 높은 실력으로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독정가단 ‘아리’가 출연한다.

*정가는 "아정한 노래"라는 뜻으로, 정악 중 성악곡을 가리킨다. 정가에는 가곡 · 가사 · 시조가 있다.

 

작곡가 박경애는 “이번 공연을 시작으로 시흥의 곳곳 담은 노래들을 통해 시민들과 특별한 공감을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공연 문의는 박경애 작곡가(010-3179-7312)로 하면 된다.

[주간시흥=주간시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에세이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