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9/09/16 [07:53]
경기도, 전국 최초 시내버스 ‘승차벨’ 도입
내년부터 버스 무정차 걱정 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류소에서 버스를 기다리다 한번쯤은 경험해 보는 시내버스 무정차. 이제 경기버스에서는 이 같은 불편이 대폭 사라질 전망이다. 경기도가 전국 지자체 최초로 스마트폰 앱을 활용한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하기 때문이다.

기도는 오는 2020년부터 정류소 무정차 통과 예방을 위한 시내버스 승차벨서비스를 도입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내버스 승차벨 서비스는 탑승객의 하차 의사를 전달하기 위한 장치인 하차벨과는 반대로, 정류소에 승객이 기다리고 있음을 해당 노선의 버스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주는 새로운 개념의 대중교통 정보 서비스다.

버스 정류소에 위치한 승객이 경기버스정보앱을 통해 탑승희망 노선을 검색해 승차벨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다음 도착예정 버스 운전석에 설치된승차벨(음성 또는 그래픽)이 울려 운전자에게 승객이 대기하고 있음을 알려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정보의 신뢰도 확보를 위해 승차하고자 하는 정류소를 중심으로반경 50m이내에서만 작동하는 위치기반 기술을 적용하고, 정보 전달 및 버스운전자 인지에소요되는 시간을 고려해 도착예정시간이 3분 이상 남은 버스에서만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할 계획이다.

는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무정차 불편사항이 획기적으로 감소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이용자가 한적한 외곽 정류소나 이용자가 없는 야간시간에보다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시에 버스 무정차 신고체계도 강화한다. 경기버스정보 앱에 무정차 간편신고기능을 신설, 무정차시 이 버튼을 누르면 발생시간, 발생정류소, 노선번호, 차량번호, 신고자 전화번호가 자동으로 수집되도록 할 방침이다.

를 기반으로 버스 무정차 단속을 강화,버스운전자 및 버스업체 관리자의경각심을 고취시켜 무정차를 사전에 예방하겠다는 계획이다.

도는 오는 2020년부터 승차벨 시범 서비스를 추진, 반응과 시행효과가 좋을 경우이용자가 많은 민간 버스정보 앱(카카오버스, 네이버지도 등)을 통해서도 비스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허승범 교통국장은 이번 서비스로 무정차를 예방하고 보다 안전한 탑승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며앞으로 안정적인 시스템 운영으로 미리 알려주고’,미리 알고탑승하는 스마트한 경기도 시내버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주간시흥=주간시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에세이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