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9/09/11 [15:09]
매화 가족 봉사단, 추석맞이 이심전심 전 나누기
독거어르신 세대 15가구에 전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태풍 링링이 북상하며 시흥지역에 강한 바람과 함께 오후부터는 외출을 자제하라는 재난문자가 날아들던 날, 매화동에는 비바람 대신 고소한 냄새가 마을의 독거어르신 세대 15가구에 전달됐다.

지난 7일, 시흥시 매화동 자원봉사센터의 제2기 매화 가족 봉사단이 마을의 독거어르신에게 전달할 전을 부치느라 마을의 한 노인정은 잔칫집이 되었다.

학생들은 재료에 부침가루와 계란 물을 입히는 작업부터, 간단한 전 부치기, 어머니들은 주부 9단 다운 현란한 칼 솜씨를 뽐내며 재료 손질부터 화려한 전 뒤집기 기술까지 선보이며 즐거운 분위기 속에 고소함이 더해졌다.

비 오는 날 노인정 어르신들의 심심풀이 간식이 되어 드리고, 도움이 필요한 마을의 독거어르신 세대에 모듬전을 전달해 드리기에 태풍은 걸림돌이 아니었다.

한 달에 한 번 어머니들의 수다 방이 되고, 아이들은 휴대폰 게임에서 벗어나 부모님과 함께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를 위해, 또는 자원봉사로 해결할 수 있는 마을의 무한한 변신을 위해 함께 하는 시간, 가족 봉사단 활동이다.

배달까지 마친 봉사자들은 "어르신들께서 너무 좋아하셔서 뿌듯하다, 궂은 날씨에 모두 수고 하셨다" 라며 서로를 격려했다.

도움이 필요한 마을의 독거어르신을 위해 전을 부치고, 비바람 속에서도 전이 담긴 그릇을 가슴에 꼭 안고 배달하며, 학생들은 이웃을 돌아보고 나눌 줄 아는 마음 따뜻한 어른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 황은자 시민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에세이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