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국 기사입력  2019/09/04 [15:22]
송가인, 엄마 무속인 직업 "숨길 이유 없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TV조선 캡처     © 박병국


[주간시흥=박병국 기자] 가수 송가인 엄마 송순단 씨의 무속인이라는 직업이 주목된다.

 

3일 밤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송가인의 부모의 일상이 공개됐다.

 

송가인 엄마 송 씨는 국가 무형문화재 72호 진도씻김굿 전수조교다. 

 

진도씻김굿이란 전라남도 진도에서 전승되는 천도굿으로 이승에서 풀지 못한 죽은 사람의 원한을 풀어주는 굿을 말한다.

 

이에 송가인은 엄마 송씨의 직업에 대해 “부끄러운 직업도 아닌데 숨길 이유가 없다. 옛날엔 천대 받았을지 몰라도 지금은 나라에서 인정해주고 있다”고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포토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