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9/08/27 [22:40]
'제14회 시흥갯골축제' 9월 20일 개막
‘갯골지기’양성 등 시민 주도 축제 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시흥시가 문화관광부 우수축제로 선정된 제14회 시흥갯골축제’를 9월 20일부터 22일까지 시흥갯골생태공원에서 ‘세상에서 가장 큰 생태 예술놀이터’를 주제로 ‘개최한다.

윤희돈 경제국장은 8월 27일 언론브리핑을 열고 “단순한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라 사람과 자연의 공존을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기도 유일의 내만갯골에서 펼쳐지는 시흥갯골축제는 천혜의 자연환경인 갯골과 염전 등을 테마로 하는 시흥시 대표 축제로, 누구나 즐기고 배울 수 있는 생태예술 문화의 장이다. 특히 지난 1월 문화체육관광부 ‘문화관광 우수축제’, 경기도 ‘경기관광 대표축제’로 선정되면서 대외적으로 그 가치와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14회를 맞이한 올해는 시흥갯골축제의 품격을 한층 더 높여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나아간다는 목표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많은 14만여 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주민 참여 기반을 넓히고 프로그램을 확대하며 생태예술축제의 가치를 이어갈 계획이다.

먼저 올해 축제추진위원회는 지역 전문가와 시민 13명으로 확대 구성했으며, 지역 청소년과 단체가 ‘시흥댄서래퍼’, ‘시흥싱어’, ‘갯골아트마켓’ 등을 통해 축제를 직접 주도한다. 또한, 올해는 ‘갯골지기’라는 자원봉사 브랜드를 도입해 매년 시흥갯골축제를 성공적으로 이끄는 천여 명 자원활동가가 축제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프로그램은 기존보다 확대한 20개 존 118개가 운영된다. ‘갯골패밀리런’, ‘갯골퍼레이드’ 2개의 대표 프로그램과 ‘갯골놀이터’, ‘소금놀이터’ 등 7개의 생태체험 놀이를 비롯해 11개 구역에서 ‘어쿠스틱음악제’ 등 생태예술공연이 펼쳐진다.

특히 ‘갯골패밀리런’은 기존 1일 운영에서 3일 운영으로 확대했으며, 금요일에는 몸이 불편한 분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무장애 버전인 ‘갯골프리런’을 추가했다. 더불어 관람객이 직접 소품을 만들고 퍼레이드에 참여하는 ‘갯골드레스룸’을 신설하고, ‘갯골달빛난장’과 ‘갯골달빛야행’의 야간 프로그램을 확대하며 방문객의 체류 시간을 높인다.

자연과 사람의 조화를 꿈꾸는 생태예술축제의 가치는 이어간다. 올해도 ‘차 없는 축제, 쓰레기 없는 축제’를 위해 18개 동과 시흥시청에 셔틀버스를 배치한다. 또한,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한 ‘텀블러 가져오기’, 시민의 분리수거 동참을 권장하는 ‘분리수거 리어카’, 지역 생산 먹거리를 체험하는 ‘비건가든’ 등 환경보호 캠페인을 진행한다.

더불어 축제를 찾은 이들이 ‘시흥화폐 시루’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시루 교환처를 확대 배치하고, 먹거리 부스와 체험 부스에서 지류 시루와 모바일 시루 사용에 불편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할 예정이다. ‘시흥시티투어’는 축제 기간에 총 5회에 걸쳐 갯골생태공원을 경유하며, 축제 이후에도 오이도, 월곶, 삼미시장 등 거점 관광지를 방문하도록 연계 운영한다.

윤희돈 경제국장은 “시흥갯골축제는 내만갯골이라는 장소적 특수성, 옛 염전의 정취를 살린 역사성 있는 콘텐츠, 환경보호라는 축제철학으로 해마다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며 “제14회 시흥갯골축제의 성공적 개최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     © 주간시흥

 

[주간시흥=주간시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에세이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