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국 기사입력  2019/08/22 [15:49]
‘하자있는 인간들’ 공식행사, 안재현 언급 無
안재현, ‘하자있는 인간들’ 행사 불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안재현 인스타그램     © 박병국


[주간시흥=박병국 기자]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이 시작부터 암초에 부딪혔다. 

 

사생활로 논란이 되고 있는 배우 안재현에 대한 하차 요구가 쏟아지고 있기 때문.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는 MBC ‘하자있는 인간들’ 박람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가 아닌 마켓 행사의 일환 박람회로, 이날 오진석 PD, 여주인공인 배우 오연서를 비롯 다수 배우들이 참석했다.

 

그러나 주연인 안재현은 불참했으며, 이날 출연진들 역시 안재현에 대한 언급 없이 행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재현은 현재 구혜선과 파경 위기와 관련해 첨예한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이 있었지만,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스케줄 문제로 불참"한다고 밝혔다.

 

‘하자있는 인간들’ 측도 “원래부터 예정돼 있지 않았던 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MBC 새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은 오는 11월 첫 방송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포토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