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국 기사입력  2019/07/18 [18:49]
최순실 목욕탕서 꽈당
최순실 목욕탕 탈의실서 넘어져… 30여 바늘 꿰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연합뉴스TV 캡처 화면     © 박병국


[주간시흥=박병국 기자]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돼 상고심 재판을 받고 있는 최순실이 구치소 목욕탕에서 넘어져 이마를 봉합하는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법무부는 최순실이 지난 4일 서울 동부구치고 목욕탕 탈의실에서 넘어져 이마가 찢어지는 상처를 입었다고 밝혔다. 

 

사고 즉시 구치소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30여 바늘을 꿰매는 복합 수술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법무부는 최순실이 현재 구치소에서 소독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일상 생활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편, 최순실은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구속돼 2심에서 징역 20년과 벌금 200억원을 선고 받았고 대법원 판단을 앞두고 있다.

 

대법원은 지난달 20일 6차 심리를 끝으로 상고심 심리를 마치기로 잠정 합의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포토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