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국 기사입력  2019/07/17 [22:11]
함소원 심경고백, 고부 갈등 탓?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함소원 심경고백 / 사진=TV조선 캡처     © 박병국


[주간시흥=박병국 기자] 배우 함소원이 심경고백을 내놨다.

 

함소원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송 보니 제가 문제가 많은 걸 알았다. 잘못을 인정하고 조금씩 바꿔 나가겠다. 사람은 죽을 때까지 배워야 한다더라. 그 마음으로 살아가겠다"는 글을 올렸다.

 

함소원의 이같은 심경고백이 나온 것은 전날(16일)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이후 쏟아진 비판이 발단이 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함소원은 딸 혜정의 육아 방식을 두고 시어머니와 견해차를 보이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딸 혜정에게 기저귀 대신 중국식 짜개바지를 입힌 시어머니에게 "한국은 이런 것 안 입힌다"고 만류했고, 시어머니는 "배변 교육에 실용적"이라며 "기저귀는 귀찮고 불편하다"고 받아쳤다. 

 

또 시어머니는 혜정에게 씹던 닭고기를 건네려 하거나, 본인의 숟가락으로 아이에게 국물을 먹이려 하면서 또 한 번 고부가 부딪혔다.

 

함소원은 "아이에게 이렇게 먹이지 말아 달라"라고 부탁했고 진화 역시 난감해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포토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