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국 기사입력  2019/07/15 [21:32]
김준기, 성추문 또.. 입장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준기 전 회장 / 사진=JTBC 캡처     © 박병국


[주간시흥=박병국 기자] DB그룹(전 동부그룹) 창업주인 김준기 전 회장이 성폭행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사실이 알려졌다.

 

15일 JTBC는 김준기 전 회장이 가사도우미에게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뒤 미국에서 돌아오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사도우미 A씨는 지난 2016년부터 1년 동안 김 전 회장의 경기 남양주 별장에서 일했으며,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을 성폭행과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김 전 회장이 주로 음란물을 본 뒤,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이미 2년 전 자신의 여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었던 상황, 하지만 김 전 회장은 신병 치료를 이유로 귀국하지 않은 것으로 매체는 전했다.

 

관련해 김 전 회장 측은 "성관계는 있었지만 서로 합의된 관계였다"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또한 피해자로 지목된 A씨에게 합의금을 줬다면서 금전적 의도가 있을 것이라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포토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