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국 기사입력  2019/07/08 [20:03]
김성준, 지하철 몰래 촬영 충격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성준 논설위원 (사진=SBS)     © 박병국


[주간시흥=박병국 기자] SBS 논설위원 김성준이 지하철에서 불법 촬영을 한 혐의로 입건됨과 함께 SBS를 떠난다는 소식이다.

 

8일 SBS는 김성준 논설위원이 낸 사직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김성준 논설위원은 1991년 SBS에 입사해 지난 2017년 5월까지 메인 뉴스 '8시 뉴스' 간판으로 활약했다. 이후 보도본부장을 역임했으며, SBS 라디오 러브FM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를 진행해왔다. 

 

KBS 등 복수 매체에 따르면 김성준 논설위원은 지난 3일 서울 지하철 영등포구청역 안에서 한 여성의 신체 부위를 휴대전화로 촬영, 현행범으로 붙잡혀 입건됐다.

 

김성준 논설위원은 오늘 사직서를 제출했으며, 이에 따라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는 폐지된다. 후속 프로그램로는 이달 한 달 간 '한낮의 BGM'이 임시로 편성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포토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