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9/06/20 [11:09]
시흥시 ‘도시브랜드 개선 범 대책위’ 주문 눈길
성훈창 시의원 5분 발언 통해 밝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성훈창 시흥시의회의원(자유한국당, 장곡능곡연성목감신현매화동)은 시흥시의회 제267차 회의 정례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시흥시의 적극적인 시민의견 청취와 시흥시도시브랜드 개선대책 등을 주문해 눈길을 끌었다.

성훈창 시의원은 먼저 지난 달 21일 정부 인사혁신처가 입법예고한 적극행정 운영규정은 우리 시흥시에 반드시 필요한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고 시흥시가 적극적인 공무원에 대해서는 특별승진, 승급 같은 인사상 우대는 물론 열심히 일을 하다가 곤경에 처하게 되더라도 법률적 지원을 포함하여 전면적 지원을 하도록 반드시 도입하여 행정의 질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 했다.

또한 성 의원은 임병택 시장을 향해 임병택 시장 취임 직후인 작년 7, 18개 동을 순시한 시민과의 대화행사이후 231건의 방대한 시민들의 불편민원이 있었으나 아쉽게도 대부분의 시민의 요구는 각 부서에서 추진불가 또는 장기과제로 묻혀 있었다.”라며 “‘시민과의 대화가 오히려 시 행정부에 대한 불신만 증폭 시킨 꼴이 되었다.”라고 지적하고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줄 것을 주문했다.

이밖에도 타 지역에서의 시흥시는 20년이 넘도록 죽음의 호수 시화호로 기억하고 있다.”라며 시흥시의 이비지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이를 위해 시흥시의 대표적 브랜드를 설정하고 시의 브랜드 향상에 대한 범 대책기구를 만들어 적극적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에세이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