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9/06/13 [13:53]
시흥署, 집회․시위 현장 소음민원 해소방안 강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지난 2월 ‘새벽부터 집회, 소음 막아달라’는 국민청원에 이어, 최근 공사현장을 다니며 ‘장송곡’을 송출하여 소음민원을 야기하는방식으로 노조원 고용을 압박해온 조합원들이 도를 넘는 확성기소음으로112신고나 국민신문고 등 많은 민원을 유발하는 등 그 피해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돌아가고 있다.

이에 시흥경찰서(서장 이재술)는 관내 집회․시위 현장에서 시민들의소음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확성기 소음수치표지판을설치,시민들에게는 확성기 소음 수치값을 알리고, 집회 참가자들에게준치를 넘지 않도록 유도하고 있다. 또한 현장에 입간판을 설치하여 집회소음 규정 준수를 통한 ‘배려와 양보’를 강조하는 등 평화적 집회·시위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중이라고 밝혔다.

새벽부터 집회소음으로 고통에 시달리던 인근 주민은 “집회·시위 소음기준에 대해 잘 알지 못하여 현장에 있는 경찰관에게 항의하였으나, 소음수치 표지판과 안내문을 접한 이후 경찰에서 앞으로도 계속 소음관리를 해달라”며 호소했다.

시흥경찰서장은 “이번 시책을 통해 소음피해로부터 주민들의본권을 최우선 보장하고, 올바른 집회․시위 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란다”며 거듭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에세이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