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국 기사입력  2019/05/24 [07:20]
한지선 후폭풍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병국


[주간시흥=박병국 기자] 한지선 탤런트에 대한 대중적 관심이 양대 포털 실검 1위로 이어지고 있다.

 

한양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한 한지선이 60대 택시기사를 폭행한 것으로 전해져 후폭풍이 불고 있기 때문.

 

당장 출연 중인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하차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팬들은 한 목소리로 25살 여배우가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의문이라며 여전히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다.

한지선 키워드는 이에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을 강타하고 있다.

 

한지선 근황과 관련해 충격적인 사실을 내보낸 곳은 채널 에이.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한지선 여배우는 지난해 9월 서울 강남의 한 도로에서 해서는 안되는 행동을 저질렀다.

 

그녀는 당시 택시를 운전하는 어르신의 뺨을 손으로 구타하고, 심지어 출동한 경찰 공무원까지 때려 결국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았다.

 

이 같은 한지선 이슈는 당시 언론에 보도되지 않았지만, 이 매체는 뒤늦게 이를 대형 이슈로 보도했다.

 

한지선 이슈에 대해 당시 택시 노동자는 '사과를 드지 못했다'고 했고, 보도가 터지자 소속사는 부랴부랴 이 같은 사실을 인정했다.

 

한지선 이미지 = 제이와이드컴퍼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포토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