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국 기사입력  2019/05/22 [10:13]
유시민 "조의금 사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병국


[주간시흥=박병국 기자]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모친상을 당했다.

 

이에 따라 오는 23일로 예정된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을 못하게 됐다.

 

유시민 이사장은 지난 22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회원들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제 어머니가 여든 아홉해를 살고 세상을 떠나셨다"라며 모친상 소식을 직접 알렸다.

 

유시민 이사장은 이어 "다시는 목소리를 듣고 손을 잡을 수 없게 된 것은 아쉽지만, 저는 어머니의 죽음이 애통하지 않다"라며 "사랑과 감사의 마음으로 담담하게 보내드렸다"고 전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특히 "조문을 가야할까 생각하시는 분들께 말씀드린다"라며 "저를 위로하러 오실 필요는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유시민 이사장에 따르면 고인은 병상에 계셨던 지난 2년 반 동안 자신의 삶에 대한 만족감과 자부심을 여러 차례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시민 이사장은 "마음 속으로 '서동필 어머니, 안녕히 가세요'라고 인사해 주신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라며 "그래도 꼭 오시겠다면, 꽃이나 조의금은 정중하게 사양하기로 저희 6남매가 의견을 모았다는 점을 생각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모친상으로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불참하게 된다.

 

한편 유시민 이사장의 어머니 서동필씨의 장례식장은 일산병원 8호실에 마련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포토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