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국 기사입력  2019/05/18 [14:41]
허경영 대선출마?
스스로 신이 된 남자 허경영, 그가 노리는 것은 무엇인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병국


[주간시흥=박병국 기자] 허경영 인물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지난 17일 '궁금한 이야기Y' 에서 스스로 신이 된 남자 허경영의 아방궁에서 일어나는 믿기 힘든 사건에 대해 추적했끼 때문.

 

허경영 키워드는 이에 따라 방송 직후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을 강타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방송분에 따르면 매주 일요일, 경기도의 한 시골 마을에는 대형 관광버스를 타고 온 수 백 명의 사람들이 몰려들고 있다.

 

이들은 가슴에 누군가의 얼굴이 그려진 배지를 하나씩 달고 기대와 흥분이 가득한 표정으로 어디론가 가고 있는데 어린 아이를 업은 젊은 사람부터 스님, 목사까지 다양하다.

 

그들을 따라 들어간 곳의 이름은 '하늘궁'. 넓은 정원에 새로 지은 한옥이 예스럽게 자리 잡은 이곳에서 사람들은 크게 군가를 부르며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사람들의 환호 속에 등장한 이는 바로 지난 2007년 대선에 출마했던 허경영 씨.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은 이후 사람들의 관심에서 멀어졌던 그가 화려하게 부활하고 있었다.

 

"허경영이 신이신 건 알죠? 그 天神이신 신이! 하늘의 에너지를 넣어주신다고 누구한테만? 정회원한테만!"- 허경영 콜센터 상담원

 

사람들은 왜 그를 따르나?

 

'하늘궁'에서 열리는 허 씨의 강연을 듣기 위해선 10만원의 참가비를 지급해야한다. 그리고 2만 원 이상 금액을 매달 자동 이체하는 정회원이 되어야만 허경영의 특별한 에너지를 받는 치유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고 하는데... 실제로 그를 믿고 따르는 사람들은 허경영씨가 자신의 눈을 바라보며 몸을 쓰다듬는 것으로 병이 낫는다고 믿고 있다.

 

"총재님이 안아주시잖아요. 그 업보가 싹 지워져." "척추협착증있던 게 싹 다 났어요." - 허경영 지지자

그리고 하늘궁 안에서는 '허경영의 프리미엄 에너지'를 받을 수 있는 '백궁명패'란 걸 사도록 권유하고 있다.

 

이름을 적은 자그마한 명패의 가격은 한 사람 당 300만 원. 그 명패는 죽었을 때 하늘의 심판 과정 없이 천국으로 직행하는 프리패스라는 것이 허경영 씨 측의 주장이다.

 

그런데 이른바 '에너지 치유'라는 이 행위로 인해 피해를 본 사람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몸을 쓰다듬어 치유한다는 과정에서 허경영 씨에 의해 성추행이 벌어지기도 하고, 허경영 씨 에너지 치유를 받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췌장암 판정을 받아 생명을 잃은 사람까지 생겨났다.

 

허경영은 분명 자신과 눈을 마주치기만 하면 어떤 질병도 고칠 수 있다고 말했던 사람이었다.

 

그런데 이게 어떻게 된 일일까? 게다가 금욕주의자라는 그를 둘러싼 성적 추문이 끊이지 않고, 여전히 돈을 투자하거나 빌려준 사람들과의 문제도 해결되지 않은 채 남아 있는 상황이었다.

 

정치의 엄숙함을 깨버린 유쾌한 정치인이라는 평가를 듣기로 했던 허경영 씨.

 

그런 허경영은 여전히 정치인을 꿈꾸고 있다. 그는 "최근 새 당을 창당하려고 준비 중이다. 이름은 국가혁명당"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내가 대통령이 되면 헌법을 바꿔 버릴 것"이라며 "헌법을 없애고 다시 재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포토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