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9/03/28 [13:16]
시흥시 비서·특보들의 행정 끼어들기 지적
성훈창 의원, 5분 발언 통해 밝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성훈창 시의원

시흥시의회 성훈창 시의원(자유한국당, 장곡, 능곡, 연성, 신현, 매화)은 시흥시 특보 및 비서들의 실무집행라인 끼어들기가 심각하다고 지적해 눈길을 끌었다.

 

성훈창 의원은 27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5분 발언을 통해 “특보 또는 비서들이 실무라인에 끼어들고 있다는 애기가 공무원들 사이에 파다하다.”고 밝히고 “팀장은 물론 국․과장들도 외부에서 온 비서들에게 보고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성 의원은 “비서는 시장을 보좌하는 스텝으로 시장의 업무를 돕는 사람이지 실무진의 보고를 직접 받는 것이 아니다.”라며 강력하게 개선을 요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에세이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