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9/03/28 [14:17]
포토뉴스
하중동 택지수용 절대반대 릴레이 시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하중동 택지수용 절대반대 릴레이 시위


하중동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위원장 이형돈)는 시흥시청 정문 앞에서 ‘택지수용절대반대’를 외치며 1인 릴레이시위를 계속하고 있다.

 

하중동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는 지난 8일 국토교통부와 LH공사가 진행하려던 전략환경평가(초안) 공청회를 무산시키며 시흥시청에서 강력한 시위를 펼쳤다.

 

하중동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는 “국토부와 시흥시, LH 등은 시흥시 하중동을 수십 년 동안 그린벨트로 규제한 것도 모자라 이제는 강제수용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하기위해 움직이고 있다”며 “역대 정부들이 실패한 부동산 정책으로 폭등한 서울의 집값을 잡겠다고 평생 지켜온 어르신들의 재산을 노리고 있다”고 택지수용을 절대반대 한다는 입장이다.

 

시흥 하중 공공주택지구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가 제안한 사업으로 시흥시 하중동 일원 461,653.6㎡(14만 평)에 주택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2018년 10월 지구지정 및 사업인정을 위한 주민공람을 실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에세이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