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9/01/10 [16:19]
다양한 원인의 어지럼증
정확한 진료가 필요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화병원 제1 신경과 정영식 과장

 

 

 

 

어지럼증이란 자신이나 주위 사물이 정지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움직이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 모든 증상을 통칭한다. 눈앞이 먹먹해지는 느낌, 한쪽으로 쓰러질 것 같은 느낌, 주위가 빙빙 돌면서 구토감이 드는 느낌 등 일상생활 속에서 매우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대수롭지 않게 넘겨버리곤 한다. 하지만 어지럼증이 지속되거나 반복되면 단순하게 여겨서는 안된다

어지럼증을 구분하는 방법은 매우 다양하고 복합적이지만 원인에 따라 크게 말초성 전정기관 장애와 중추성 신경계 질환으로 구분할 수 있다. 말초성 어지럼증은 평형을 유지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전정기관에 이상이 생긴 것으로 세반고리관 내의 이석으로 발생하는 이석증(양성돌발체위성 어지럼증), 전정신경의 일시적 기능 이상을 초래하는 전정신경염, 청력 소실이 동반될 수 있는 메니에르 질환이 있다.  

중추신경계 이상으로 발생하는 어지럼증은 소뇌나 뇌간에 이상이 있을 때 주로 나타나며 말초성 어지럼증에 비해 어지러움의 지속 기간이 길다. 물체가 두 개로 보이거나, 말이 어눌해지고 의식이 갑자기 나빠지는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 중추신경계 질환에 의한 어지럼증이 의심될 수 있다. 그 예로 뇌로 가는 혈류 장애로 인한 허혈성 뇌경색이나 뇌출혈 혹은 뇌종양 등이 있다. 뇌신경계 이상이 원인이라면 생명과 직결되기 때문에 빠른 진단과 치료로 중증 질환이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이외에도 불안장애, 우울증, 스트레스 등의 심리적인 문제로 어지럼증이 발생할 수 있다. 신경학적으로 이상 소견이 없는데도 어지럼증이 계속된다면 심인성 어지럼증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어지럼증을 방치하면 치료가 더욱 어지러워지고, 일상생활에도 큰 지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빠르고 정확한 치료가 필요하다. 어지럼증의 원인을 밝히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어지럼증 발생 직후 바로 의사에게 진료를 받는 것이다. 원인을 감별하기 위해 MRI (자기공명영상), 청력 검사, 신경학적 검사, 전정기능 검사 등 다양한 검사가 시행된다. 무엇보다 환자 본인이 겪은 어지러움 양상, 기간, 느낌 등의 구술이 중요하다.

또한 어지럼증 치료 후 재발 방지를 위해서는 꾸준한 스트레스 관리가 필요하다. 균형 잡힌 식사와 수면 시간을 가지고 가벼운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 담배는 삼가야 한다.

대부분의 어지럼증은 치명적이지는 않지만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심리적인 부담감이 가중 될 수도 있다. 특히 어지럼증 환자의 경우 보행에 많은 어려움을 겪게 되는데 겨울철에는 빙판길에서의 낙상과 같은 2차 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점차 추위를 더해가는 이 겨울, 이유 모를 어지럼증이 생겼다면 망설이지 말고 병원에 내원하여 전문의와 상의해보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