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8/09/11 [23:19]
포토에세이_가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가을

"그해 여름 정말 더웠지"라고 오래 기억될

2018년의 여름, 강렬했던 날들

끝날 것 같지 않던 무더위도

절기하나 바뀜으로 맥을 못 추더니

선물처럼 다가온 가을...

그동안을 보상 하듯 공평하게 주어진

맑고 기분 좋은 햇살과

산들거리는 바람까지

콧노래가 흥얼거려지는 나날이다

더도 덜도 말고

이런 나날이 조금만 더 계속되기를 ...

 

/사진 오안나 시민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