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8/08/23 [07:33]
시흥시, 자치분권대학 주민자치학교 155명 수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흥시(시장 임병택)에서는 자치분권대학과 연계하여 지난해부터 주민자치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자치분권대학 시흥캠퍼스는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3회에 걸쳐 197명의 주민자치회 위원 및 주민자치위원을 대상으로 주민자치학교를 운영했다. 교육은 6주 과정(매주 2시간 총12시간)으로 155명이 수료했다. 오는 10월에 운영되는 4기 과정까지 포함하면 올해 200여명의 위원이 주민자치학교를 수료할 것으로 전망된다.

주민자치학교는 위원들의 자치역량 강화 및 지방분권 가치 확산에 이바지해 오고 있다. 올해는 주민자치 개론이나 프로그램(행사, 축제) 기획 외 지역 언론의 역할, 4차산업혁명시대 도래와 같은 새로운 주제를 다루고 있고 토론도 병행함으로써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 203기 수료식에서 과림동주민자치위원회 정유자 부위원장은 주민자치위원이 마을의 리더로서 가져야 할 자세 등을 전수해 주는 과목이 포함되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     © 주간시흥

 

시흥시는 강의평가에서 위원들이 제시한 의견을 4기 교육과정과 내년도 교육 운영에 반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주민자치협의회에서 꾸준히 제기해 온 관계공무원(동장, 주민자치 실무 담당 직원)의 주민자치학교 이수를 오는 4기 교육과정부터 의무화하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3기 수료식 인사말을 통해 중앙집권적인 방식으로는 행복한 미래를 기대할 수 없는 시대가 도래했다.”자치와 분권은 선택이 아닌 필수로 선진국이라 일컫는 나라들을 보면 하나같이 지방분권국가를 지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여기 계신 위원님들이 지역에서 자치와 분권의 첨병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