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8/06/16 [23:37]
발행인 칼럼-6·13 지방선거 당선자들에게 바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주간시흥

 

6·13 지방선거가 막을 내리고 당락의 결과가 가려졌다.

우선 지방선거에 출마하여 지역과 발전과 시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봉사하겠다는 마음으로 나서며 최선을 다해 선거운동을 펼친 모든 출마자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비록 당락이 가려지면서 희비가 엇갈리기는 했으나 모두가 지역을 위한 마음으로 다양한 정책을 앞세운 정책선거로 함께함으로서 시흥의 비전을 그려본 모든 후보자와 이를 열심히 분석하고 후보자들을 선택한 시민들이 함께 승리한 축제이길 바란다.

이번 6·13 지방선거가 다행히도 불미스러운 큰 사고가 없이 잘 치러지게 된 것은 모든 시민과 선거운동원들이 그만큼 성숙된 모습을 보여 준 것으로 미래의 밝은 시흥시를 기 대해도 좋을 것 같다.

모든 당선자나 낙선자, 시민 모두는 지금부터가 더 중요 하다. 매번 선거를 통해 지역에서 후보자들은 물론 시민들 간에도 갈등의 골이 만들어지고 심하게는 마음의 큰 상처를 받게 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당선자는 낙선자들을 아우르는 통 큰 마음으로 낙선자들을 위로하고 경쟁자들이 내세운 정책들도 정성껏 살펴보는 자세가 필요할 것이며 낙선자 또한 개표결과에 승복하며 당선자에 축하의 박수를 보내는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 주어야 할 것이다.

이로서 선거가 곧 축제로서 승화되고 선거를 통해 더욱 지역 발전을 앞당길 수 있는 구심점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이번선거의 결과를 놓고 다만 아쉬운 것은 시·도의회가 적절한 견제에 대한 균형의 필요성도 강조되는데 싹쓸이 선거 결과로 나타나 균형추가 너무 한쪽으로 기울어 졌으며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한 정당이 다수당으로 집권하게 되어 일방통행식의 의회가 펼쳐지고 독선적인 시행정이 추진된다면 오히려 시 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 될 수 있으며 이런 사태가 발생될 경우 시민들의 외면과 지탄을 받게 될 것이다.

당선자 모두는 겸손하게 의견을 받아들이고 다수당의 일방통행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며 소수당 당선자는 무조건 식 거부로 인한 마찰을 최소화 하도록 합리적인 협치가 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이번 선거 당선자들이 힘을 모아 시민들의 생활환경이 더욱 개선되어지는 시흥시가 되는데 앞장서 주길 바란다.

이것이 모든 시흥시민들의 간절한 소망일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