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8/06/09 [22:04]
6·13 지방선거를 앞둔 시흥시민의 자세
후보자의 능력과 공약 등 꼼꼼히 살펴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주간시흥

 전국적으로 열기를 뿜어내고 있는 이번 6·13 지방선거가 수일 앞으로 다가왔다.
직접 주민이 살아가는 생활과 직결되어 있는 지방선거는 주민들의 생활권을 보장받기 위한 중요한 선거임에는 모두가 공감하고 있다.
시흥시 역시 많은 후보들이 시장, 도의원, 시의원 후보로 출마하여 자신이 적임자라 주장하며 후보 자신들의 선거권역을 중심으로 시민들과의 수많은 스킨십을 통해 표를 구하고 있다.
정당에서 정해놓은 후보 중에서 선택해야하는 안타까움도 있지만 이미 선거도 치루기전에 당선권에 가시화된 몇몇 후보들은 마음의 여유를 갖고 있는 듯 하나 기타 후보들은 지나는 분·초를 아끼며 발을 동동 구루고 선거운동을 펼치고 있다.
출마자의 입장은 뒤로하고 시민들에게 안타까운 일은 출마하는 후보자의 대부분이 시민의 의지와는 큰 관련 없이 정당이 공천 과정을 통해 정해진 출마후보로 제한된 범위에서의 선택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당 정치이기 때문에 룰에 따르려니 어쩔 수 없는 한계이나 일부 선거에서는 기호를 받은 것만으로도 당선과 직결되는 것으로 기정사실화 되고 있어 유력한 정당과 기호를 잘 받은 후보는 능력이나 인성, 기타 요건 등을 확인할 것도 없이 정당의 공천결정으로 당락이 가려진다는 것이다.
이런 현실의 선거 구조에서 지역을 맡겨야할 올바르고 적절한 후보를 선택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조금 더 적극적인 관심이 중요한 때이다.
가장먼저 관심을 두어야 할 것은 인물의 능력 평가이다.
현재 능력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매우 제한된 정보이긴 하나 나름대로 충분한 확인을 한 후 투표 전 찍을 후보를 명확히 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어 후보자들의 공약이다.
후보자들이 약속하며 내세운 공약들을 잘 살펴봐야 할 것이다.
내세운 공약이 과연 지역에 꼭 필요한 일인지? 실현 가능한 공약인지? 실현 불가능한 추상적인 공약으로 포장되어 주민들을 현혹시키는 내용은 없는지 등을 꼼꼼하게 챙겨 시민들을 위해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는 후보인지 여부를 가늠해 봐야 할 것이다.
또한 그러면서도 막상 투표장에 들어서면 학연, 지연, 정당만을 보고 묻지마식 투표하는 과오를 범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우리 시민의 한 표가 곧 밝은 미래의 시흥을 만들어 가는 지름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