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8/04/11 [16:06]
이길호 시흥시장 예비후보 대중교통 공약 밝혀
‘시청역 주변 대중교통 허브로’ 강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길호 더불어 민주당 시흥시장예비후보는“대중교통 예산 2배 늘리고, 지하철역과 연계하여 노선 거리 줄이고, 마을버스 대폭 늘려 버스 대기 시간을 반으로 줄이겠다.”고 대중교통에 세부 정책들을 밝혀눈길을 끌었다.

이 예비후보는 “지난해 시흥시에서 버스 적자노선 보전으로 약 11억 원 정도가 들어갔으며 금년에는 대중교통 노사민정 회의에 따라 노선을 증편하기로 하여 약 50억 원 정도가 들어갈 것으로 보이며 1년에 약 100억 원 정도만 투입하면 현재의 버스 운행 간격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으며 교통 체계만 잘 짜면 이보다 훨씬 적은 비용으로도  버스 대기시간을 반으로 줄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이 예비후보는 “우선 소사-원시선이 개통되면 기존 부천이나 안산으로 나가는 버스의 시내 구간을 많이 줄여도 되고 줄어든 노선만큼 추가예산 투입 없이 배차 간격을 줄일 수 있으며 새로 개통되는 전철역을 중심으로 마을버스를 많이 투입하면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도 버스 이용이 훨씬 편리해질 것이다.”라고 설명했다.또한 “대규모 택지 개발로 인구는 많이 늘었지만 전철에서 많이 떨어져 있는 배곧과 목감 신도시에 대한 대중교통 투입은 획기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강조하고 “이들 신도시에 인근 도시나 서울 강남을 직통으로 연결하는 버스 노선도 투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중장기적으로는 시청역 주변에 대중교통 허브를 만들어 이곳에 전철 3개 노선과 거의 모든 시내버스 노선, 시외버스 노선, 고속버스 터미널을 결합시키면 시흥시청 역만 가면 시흥시 전역은 물론 인근 도시, 멀리 부산, 목포까지 한 번에 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길호 예비후보는 “대중교통 결절점이 생성되면 서울의 신도림처럼 자연스럽게 역세권 개발이 되어 백화점이나 대형 컨벤션이 들어오고, 명실상부한 시흥의 중심지,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되어 시흥시의 고질적인 문제인 분산적 도시구조를 해소하게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     © 주간시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