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8/03/30 [17:36]
포토에세이
3월 이야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3월 이야기

앞만보고 달려가는 폭 좁은 나를

봄이 오는 들판에서

너로 인해 산산히 부서지는걸

다헹으로 생각한다.

분명 설렘도 없고

감동도 없는 마치

경직된 근육처럼 퉁명스럽던 내 몸짓과 표정

너를 본 그 날

눈이 커지고 마음 빗장이 열리는 소리를 들었다.

비봉..그 찬바람이 가득한 들판의

얇은 비닐하우스안에서 봄을 끌어당기던

너의 밝은 미소.

영춘화 너는 나를 살린 셈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