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8/03/11 [11:27]
도 학교급식재료 235건 방사능 오염 검사 ‘모두 적합’
235건 모두 적합, 올해 1,150건 검사 예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119일부터 36일까지 도내 학교급식 납품 식재료 235건에 대한 방사성물질 정밀검사결과 모든 제품에서 방사능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11일 밝혔다.

검사대상 제품은 방사능 오염우려가 높은 수산물 183건과 노지채소 24, 과일 23, 버섯 5건으로 학교급식 납품업체에서 직접 수거해 진행됐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효율적 관리를 위해 수산물은 냉동 후 납품을 기다리는 제품, 농산물은 3월 첫 주 까지 납품예정인 제품을 선택해 검사를 했다.

방사성물질 검사항목은 갑상선 장애를 유발하는 요오드(131I), 오심·구토·골수기능저하·피부암을 발생시키는 세슘(134Cs+137Cs)’ 등으로 방사능 오염의 기본 지표 물질들이다.

연구원에서는 연간 2회 이상 학교급식 식재료에 대한 방사성물질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는 총 1,150건을 검사할 계획이다.

윤미혜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경기도는 지자체 중 유일하게 러시아산 차가버섯 추출분말에서 방사능 물질을 검출해 폐기시킨 경험이 있다면서 올해도 빈틈없는 검사로 안전한 급식이 이뤄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방사능 검사관련 세부정보는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홈페이지(gg.go.kr/gg_health)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