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8/03/11 [00:07]
경기도-스위스 리기산 교류협력 본격 추진
평화누리길 글로벌 명소화’ 위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화누리길의 글로벌 명소화를 위한 경기도와 스위스 리기산(Mt. Rigi) 간의 교류협력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8일 경기도에 따르면, 스위스 리기산의 로저 요스(Roger Joss) 마케팅 세일즈 팀장이 8일과 912일 일정으로 경기도 평화누리길 및 DMZ 일원을 답사한다.

이번 방문은 경기도가 지난해 10월부터 평화누리길의 글로벌 명소화를 위한 양측 간 교류협력을 스위스 리기산 측에 제안한데 따른 것이다.

당시 리기산 측은 최근 스위스를 방문하는 한국 관광객이 증가하고 있고, 한국 역시 스위스처럼 산악 지형이 많다는 점을 감안, 한국 트레킹 코스와의 협력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도의 제안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인 바 있다.

로저 요스 팀장은 양일간 임진강변 생태탐방로, 평화누리길 8코스, 임진각 평화누리, 도라 전망대, 캠프 그리브스 등 DMZ 일원 명소들을 둘러보며 경기도·경기관광공사 관계자들과 실질적인 업무협력 추진 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나눌 예정이다.

특히 도는 평화누리길-리기산 간 자매의 길파트너십을 맺어 양 지역 트레킹 코스 방문객의 교류를 증대하는 방안을 적극 제안할 방침이다. 아울러 각종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양측이 함께 홍보활동을 벌이는 공동 홍보마케팅추진방안도 제시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중장기 협력사업 구상을 위한 기관 합동 워크숍, 유관행사 초청교류 활성화, 세계 트레일 국제행사 공동참여 등 다양한 협력사업에 대한 제안을 할 예정이다.

임순택 도 DMZ정책담당관은 스위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하이킹 관광대국이라는 점에서 평화누리길과 교류 협력할 부분이 많다앞으로도 평화누리길 글로벌 명소화를 위한 국제적 협력 체계를 차근차근히 다져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들의 여왕이라는 별칭을 갖고 있는 리기산은 스위스 중부 루체른 주에 위치한 1798m 높이의 산으로, 하이킹이나 스키 등 산악 레저를 즐기는 여행객들이 즐겨 찾는 세계적 관광명소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국외방문객 증대를 위해 중국 어메이산(峨眉山, 아미산)과 파트너십을 맺는 등 한국·중국·동남아 등 아시아 지역 국가들과의 연계 마케팅을 추진 중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